Youngha Kim's Reading Time-logo

Youngha Kim's Reading Time

Arts & Culture >

More Information

Location:

seoul, South Korea

Language:

Korean


Episodes

67 안톤 체호프 "입맞춤"

6/6/2017
More
"랴보비치에게는 이 세상이 그리고 모든 삶이 불가해하고 목적없는 농담처럼 여겨졌다."

Duration:01:20:01

66 플래너리 오코너 "좋은 사람은 찾기 힘들다"

3/12/2017
More
위선은 악을 이길 수 없다.

Duration:01:06:51

65 최은영 "언니, 나의 작은, 순애 언니"

12/10/2016
More
"가장 중요한 사람들은 의외로 생의 초반에 나타났다". 최은영 소설집 "쇼코의 미소" 수록작

Duration:00:48:43

64 권여선 "이모"

10/7/2016
More
권여선 소설집 "안녕 주정뱅이"에 수록

Duration:01:16:08

63 아모스 오즈 "친구 사이"

6/7/2016
More
"사랑이란 인생에서 부딪히는 장애물 같은 것, 다가오면 얼른 머리를 숙이고, 지나갈 때까지 기다려야 하는 어떤 것" 히브리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아모스 오즈의 키부츠 연작

Duration:00:47:18

62 올리버 색스 "아내를 모자로 착각한 남자"

2/19/2016
More
수많은 소설가와 예술가에게 영감을 준 신경학 병례사의 고전

Duration:00:50:41

61 안토니오 스카르메타 "네루다의 우편배달부"

10/11/2015
More
위대한 시인과 만난 우편배달부는 묻는다. "메타포, 메타포가 뭐예요?"

Duration:01:21:11

59 알베르 카뮈 "페스트"

4/24/2015
More
재앙이 닥친, 철저히 고립된 도시에서 택할 수 있는 윤리적 선택은 무엇인가? 재앙의 편에 설 것인가, 희생자의 편에 설 것인가, 아니면 그냥 달아날 것인가. 알베르 카뮈가 보여주는 지옥도, 그리고 그 속에서 위태롭게 발견되는 희망의 기미.

Duration:01:20:51

58 버트런드 러셀 "게으름에 대한 찬양"

2/4/2015
More
노동은 과연 신성한가? 정말 인간은 일을 하기 위해 태어난 존재일까?

Duration:00:46:43

57 미즈무라 미나에 "본격소설"

11/22/2014
More
일본어로 다시 써내려간 에밀리 브론테의 "폭풍의 언덕"

Duration:01:00:06

56 김영하 "살인자의 기억법"

9/13/2014
More
"무서운 건 악이 아니오, 시간이지. 아무도 그걸 이길 수가 없거든."

Duration:00:55:21

55 나쓰메 소세키 "나는 고양이로소이다."

7/8/2014
More
귀여운 허세로 가득한 소세키의 고양이, 그가 본 인간들.

Duration:01:06:59

54 수전 케인 "콰이어트"

4/5/2014
More
조금만 긴장해도 얼굴이 빨개지는 내향적인 인간들이 어떻게 세상을 움직여왔는가.

Duration:00:41:39

53 마르셀 에메 "벽으로 드나드는 남자"

1/8/2014
More
벽을 통과하는 남자와 시간을 배급표로 거래하는 세계의 이야기

Duration:01:21:54

52 류드밀라 울리츠카야 "소네치카" 2

9/11/2013
More
"왜 저에게 이런 일들이 일어나는 겁니까?" 책벌레 소네치카의 담담한 한 생애.

Duration:00:49:01

51 류드밀라 울리츠카야 "소네치카" 1

8/30/2013
More
책벌레 소네치카의 일생. 20세기말에 씌어진 19세기 러시아 소설

Duration:01:00:28

50 호시 신이치 "봇코짱"

6/25/2013
More
SF 콩트의 대가, 호시 신이치의 '초단편 소설'

Duration:00:29:00

49 다니자키 준이치로 "만(卍)"

5/5/2013
More
"선생님, 오늘은 제 이야기를 처음부터 끝까지 다 털어놓을 생각으로 찾아뵈었지만 일하시는 데 방해가 되지 않을지 걱정이네요."

episode 48 앤드루 포터 "빛과 물질에 관한 이론"

3/8/2013
More
"죄의식은 자초하여 입는 모든 상처들이 그러하듯 언제까지나 영원하며, 행동 그 자체만큼이나 생생해진다. 그것을 밝히는 행위로 인해, 그것은 다만 모든 이들의 상처가 될 뿐이다."

episode 47 은희경 "태연한 인생"

1/27/2013
More
"그 봄날의 피크닉이 오랜 우기 끝에 찾아온 찬란 뒤에 불길함을 숨겨놓았듯 모든 매혹은 고독의 그림자를 감추고 있었다."

Try Premium for 30 days

Live games for all NFL, MLB, NBA, & NHL teams
Commercial-Free Music
No Display Ads